지장산쉼터
HOME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자유게시판

박원순 "광화문 - 을지로 연결, 지하광장 만들 것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나복던걱 작성일19-12-23 18:53 조회2,498회 댓글0건

본문

 

본지 인터뷰서 구상 첫 공개

노후된 지하통로 등 대대적 정비

축구장 7배크기 태양광공원 조성

박원순 서울시장/오승현기자


[서울경제] 박원순 서울시장이 “광화문에서부터 을지로까지 지하공간을 이어 ‘지하광장’을 만들겠다”고 말했다.

서울시가 ‘서울 도심 지하광장’ 사업을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.

또 박 시장은 도시의 미래를 위해서는 개발사업이 필요하지만 부동산 투기를 막을 수 있는 세제개편안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.

박 시장은 지난 4일 시장집무실에서 가진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“광화문과 을지로에 지하상가 통로가 나 있지만 우후죽순이고 정리가 안 돼 있다”며 “이를 하나로 연결해 지하광장을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”고 밝혔다.

지하광장은 시청에서 을지로입구와 을지로3·4가를 거쳐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앞까지 이어지는 3.3㎞ 구간으로 조성되며 광화문 지하광장과도 이어지게 된다.

을지로3가와 4가 사이에 있는 세운상가까지 포괄해 도시재생과의 시너지 효과까지 노린다.

꽉 막힌 지금의 지하상가와 달리 자연채광이 들어올 수 있도록 조성해 지하 정원과 갤러리로 꾸밀 예정이다.

서울시는 축구장 약 7배 크기의 세계 최초 지하 태양광 도시공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지하광장 계획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와 연결돼 서울 도심에 ‘지상·지하광장’이 들어서는 모습으로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된다.

박 시장은 “광화문광장 재구조화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공간이 4배로 늘게 된다”고 강조했다.

박 시장은 부동산 투기 방지책을 전제로 한 도시개발의 필요성도 역설했다.

박 시장은 “부동산 취득·보유·처분 과정에서 생겨나는 불로소득과 부당이득을 환수하는 방식으로 세제를 정비하면 사람들이 (부동산에) 관심을 가질 이유가 없다”며 “서울시가 특정 지역의 개발을 발표한 후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미친다면 조심스럽게 된다”고 말했다.

이어 그는 “세제개혁은 서울시가 할 수 없으니 중앙정부가 해줬으면 한다”고 덧붙였다.


http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D&mid=shm&sid1=102&oid=011&aid=0003535833


최근 일을 많이 만드시네요 ,,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